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아파트뉴스
공동주택 보조금 지원 신청 2월24까지 접수
용인시, 다세대·연립주택 포함…노후시설 보수비용·공공임대 전기료 등
기사입력: 2020/01/15 [13:34]   gpapt-news.net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
김포시아파트신문

 

 

  © 아파트뉴스

 

용인시는 올해 공동주택의 노후시설 보수비용과 공공임대아파트 공동전기료로167600만원을지원키로 하고 대상단지의 신청을 받는다.

 

노후시설 보수비용 지원대상은 준공 7년이 지난 아파트와 다세대주택, 연립주택 등 소규모 공동주택으로 신청 마감일은 내달 24일이.

 

해당 공동주택의 주도로나 상·수도관, 어린이놀이터 등 공용시보수 또는 경비원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시설물 설치비용 등을 지원하며, 다세대주택이나 연립주택의 경우 지붕이나 외벽보수비용도 신청할 수 있다.

 

또 공동주택의 단지 내 CCTV 보수비용과 지상·지하주차장 보수비용도 지원 대상이다.

 

일반 공동주택의 경우 총공사비의 50% 이내에서 세대수에 따1000~5000만원, 소규모 공동주택(비의무 아파트, 다세대, 연립주택)의 경우 총공사비의 90% 이내에서 단지별로 최대 10002000만원이 지원된다.

 

시는 또 임대기간 30년 이상인 공공임대아파트에 대해 공동전기료를 1억원 이내에서 지원할 방침인데, 이달 23일까지 신청을 받는다.

 

보조금 지원을 희망하는 단지는 기간 내 신청서와 입주자대표회나 관리단 의결서(입주자대표회의나 관리단 구성된 경우), 사업계획서를 용인시청 주택과 주택관리지원팀에제출하면 된다.

 

입주대표회의나 관리단이 구성되지 않은 단지는 표자를 선임해 기간 내에 신청서와 전체 입주자(소유자) 3분의 2 이상의 서면동의서, 사업계획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.

 

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쾌적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소규모 공동주택을 포함한 공동주택 보조금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.

 

한편, 시는 아파트 단지에만 지원하던 보조금을 지난해부터 소규모 공동주택으로 확대, 49개 다세대·연립주택 단지의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했다.

 

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 용
광고
광고